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내 눈의 빛을 꺼주소서 Monologue



내 눈의 빛을 꺼주소서, 그래도 나는 당신을 볼 수 있습니다.
내 귀를 막아 주소서, 그래도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발이 없어도 당신에게 갈 수 있고,
입이 없어도 당신의 이름을 부를 수 있습니다.
내 팔을 부러뜨려주소서, 나는 손으로 하듯
내 가슴으로 당신을 끌어안을 것입니다.
내 심장을 막아주소서, 그러면 나의 뇌가 고동칠 것입니다,
내 뇌에 불을 지르면, 나는 당신을
피에 실어 나르겠습니다.

-라이너 마리아 릴케-


라이너 마리아 릴케(1875~1926)가 22세 때,
열네 살 연상의 여인 루 살로메(1861~1937)에게 바친 연시다.

그가 루(릴케는 그녀를 루라고 불렀다)를 만난 것은 1897년 5월 12일,
독일 뮌헨의 한 소설가 집에서 열린 다과회에서였다.

1년 전 그녀의 에세이 《유대인 예수》를 읽고 감명을 받아
익명으로 몇 편의 시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그녀를 보자마자 격정에 사로잡혔다.
그녀도 열정적인 청년 시인의 감성에 매료됐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당신과 내가 보낸 어제의 그 황혼의 시간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로
시작하는 달콤한 편지를 보냈다.
처음이 아니라는 말은 책을 통해 이미 깊은 감응이 있었다는 얘기였다.
그는 '그 황혼의 시간에 나는 당신과 단 둘이서만 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금세 가까워졌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어릴 때부터 유약하게 자란 릴케의 모성결핍까지 더해지면서 둘 사이는 더욱 뜨거워졌다.


* 갖고 싶은 책,
1. '릴케와 루 살로메의 교환 서간집(Brief wechsel Rilke-Lou)'
2. 루 살로메의 '생의 회고(Lebensruckqlik)'

뛰어난 미모와, 학식, 지식, 문학적 소양, 예술적 감성 등을
고루 갖춘 루 살로메는 내가 좋아하는 여성 문학가다.
그 녀는 놀랍다.
언제나 남성적인 이성을 발휘하는 것을 보면...

갖고 싶다! 읽고 싶다!







The Beatles, Blackbird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