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하시다 스가코 Scrap
















"남에게 폐 끼치기전, 죽는 방법 정도는 스스로 고를수 있어야"


초고령사회 일본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방법이 화제다.

화두를 던진 사람은 93세의 작가 하시다 스가코(橋田壽賀子) 씨.

1980년대 드라마 ‘오싱’ 등으로 일본 안방극장의

 전성기를 풍미했고 지금도 드라마를 집필 중인 현역이다.

이런 그가 월간지 분게이슌주(文藝春秋) 2016년 12월호에

 ‘나는 안락사로 가고 싶다’는 제목의 도발적인 글을 기고했다.

안락사가 가능한 스위스의 사례 등을 들며 일본에서도

안락사가 허용됐으면 좋겠다고 밝힌 것.

반응은 뜨거웠다.

 1년간 독자 투고가 가장 많은 기사에 주어지는 ‘분게이슌주 독자상’을 받을 정도였다.

지난해 8월 펴낸 저서 ‘안락사로 죽게 해주세요’는 6개월 만에 5쇄를 찍었고

최근 한국어판(‘나답게 살다 나답게 죽고 싶다’)도 나왔다.

23일 도쿄 시내의 한 호텔에서 그를 만났다.

최근 47일간의 크루즈 여행에서 돌아왔고 25일부터 다시

 103일간의 세계 일주에 나서기 직전 짬을 냈다고 했다.

인터뷰는 예정 시간(45분)을 넘겼지만 그가 오히려

 “더 궁금한 건 없느냐”며 붙잡아 1시간을 채웠다.







하시다 스가코여사님의,
"사는 동안 최선을 다하기 위해서죠.
다만 사는 게 괴로워진다면,
특히 남에게 피해를 끼치게 된다면 그 전에 죽는 방법,
그 시기 정도는 스스로 선택하고 싶다는 겁니다.”
라는 말씀에 공감하며, 인생에 대한 노련함과 당당함이 보기 좋습니다.

건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