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나약한 내가 가면을 벗은 이유 Scrap

"나약한 내가 가면 벗은 이유.. 아무도 날 못 건드려!"


[인터뷰] 대한항공 촛불집회에서 얼굴 공개한 유은정 부사무장

[오마이뉴스 글:소중한, 사진:이희훈, 영상:유성호]


 대한항공 촛불집회에서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한 유은정 부사무장.
ⓒ 이희훈

"후회요? 전혀 안 해요."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단호한 답변이 돌아왔다. 표정 또한 굳건했다.

그는 자신을 "나약한 사람"이라고 소개하면서도,

 "당당해지니 아무도 나를 못 건드리는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유은정 부사무장(43)의 이야기다.

유 부사무장은 지난 14일 청와대 앞에서 진행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공동 집회'에서 가면을 벗었다

(관련기사 : 벤데타 가면 벗은 승무원의 꿈 "나도 평범한 아줌마로 살고 싶다").

4월 초 시작된 이른바 '대한항공 사태' 이후 최근 새로운 직원연대노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유 부사무장은 처음 얼굴을 공개한 직원연대노조원이었다.


유 부사무장은 가면을 벗던 당시의 상황을 "목욕탕에서 아는 사람을 만난 느낌,

한 번도 가보지 않는 곳에 나서는 기분"이라고 떠올리며 웃음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얼굴을 공개하기 전까지는 신분이 드러날까 두려웠고 슬슬 위축되더라"라며

 "그게 회사가 원하는 마음이었던 것 같다,

지금은 오히려 그들과 정면 대응할 용기가 생겼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요샌 혼자 밥 먹는다, 외롭다"라며 농반진반의 말을 건네면서도

 "아군을 많이 얻었다"라고 얼굴 공개 이후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가면을 벗은 후 내 옆에 다가오는 사람은 줄어들었지만,

조용히 응원해주는 사람은 많아졌다"라며

 "우리는 이길 수밖에 없는 싸움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싸움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세 아이의 엄마

 

 세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유은정 부사무장을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오마이뉴스> 사무실에서 만났다.
ⓒ 이희훈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오마이뉴스> 사무실에서 만난 유 부사무장은
"회사가 (나처럼) 나약한 사람을 강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4월 초 '조현민 물세례 사건' 이후 만들어진 익명 채팅방에
 '인피닛'이란 닉네임으로 접속했고,
이후 설립된 대한항공직원연대에서 운영위원으로 활동했다.

이어 직원연대가 노조를 만들자 곧장 가입해 지금은 직접 노조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 : 물세례 갑질 후 세 달, 대한항공에 새 노조 생겼다).
그 와중에 회사에 불려가는 등 약간의 부침을 겪기도 했다
(관련기사 : '노조 홍보' 직원 소환한 대한항공, "조현아 남편 성형외과 홍보는?")

세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유 부사무장은 지난 3개월을 떠올리며 고개를 내저었다.


"정말 정신없이 보냈어요. 일과 가정에 힘을 나누는 것도 힘든데

이 일까지 생겼으니까요.

돌이켜보면 그 3개월 동안 정말 많은 일을 해낸 것 같아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많은 변화가 일어났잖아요."

유 부사무장이 얼굴을 공개한 데에는 약간의 사연이 있다.

앞서 블라인드(직장인 익명 어플)에서 누군가에 의해 그의 이니셜이 거론됐고,

급기야 기내식 사태 이후 만들어진 아시아나항공 익명 채팅방에

그의 실명이 담긴 회사 인사기록까지 올라왔다.


유 부사무장은 이를 회사가 벌인 일로 보고 있다.

이러한 사건은 얼굴 공개를 고민하던 그가

 "내가 먼저 떳떳하게 나서자"며 가면을 벗게 된 결정적 계기로 작용했다.

"그동안 인간 취급 못 받고 살아왔습니다. 누르면 누르는 대로 살고,

겁주면 겁주는 대로 살고...

근데 그건 정말 옛날 방식 아닌가요.

회사가 그런 방법으로 직원들을 대하는 건 결국 자기 얼굴에 침 뱉는 결과를 가져올 겁니다.

저도 사실 마음이 약한 사람인데 인사기록이 공개된 것을 보고

'뭐야, 쟤네 지금 나를 협박하는 거야?'라는 생각이 나더라고요.

지금은 그렇게 협박한다고 되는 시대가 아닙니다."

유 부사무장은 가면을 벗은 뒤 생긴 몇 가지 에피소드를 전하면서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다"라고 힘 있게 이야기했다.

그는 "사실 익명 채팅방에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마구 쏟아져도

막상 회사에 가면 조용했다"라며 "하지만 요샌 이런저런 이야기가 들리더라,

 '샤이 객실(승무원)'이라 그렇지 모두 마음 편히 비행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어느 날은 회사 엘리베이터에 서 있는데 뒤에서 '인피닛 맞죠?'라는 말이 들리더라고요.

깜짝 놀랐죠. 회사에서 저를 감시하는 줄 알고...

근데 그분이 '저도 블라인드에서 여러 번 정지 먹었어요'라고 웃더라고요.

(직원연대는 회사가 블라인드 내 일부 직원들을 조직적으로

신고해 이용을 정지시킨다고 주장하고 있다.)

엊그제는 승무원들과 모여 있는 자리에서 제가 가면을 벗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 이야기가 나오는 거예요.

그게 저인지 모르고(웃음)... 그 동영상을 거론한 직원이 '보면서 눈물이 났다'라고 말하길래,

제가 '그게 접니다'라고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어요.

그랬더니 모두가 '소름 돋는다'라며 웃더라고요.

그러면서 서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어요.

그 동영상 보고 오랜만에 마음 편히, 시원하게 비행했대요."


 "얼굴을 공개하면 어떻게 될까 정말 궁금했어요.
정말 아무렇지도 않아요. 오히려 당당하니까 회사는 저를 무시하지 못해요."
ⓒ 이희훈

유 부사무장이 회사를 바꾸기 위해 적극 나선 데에는
박창진 사무장의 영향이 컸다.
그가 육아휴직 후 회사에 돌아왔을 때,
 박 사무장도 땅콩회항 사건 이후 복귀해 함께 복직 교육을 받았다.
유 부사무장은 "제일 마음이 아팠던 게
박 사무장이 점심을 먹으러 가지 않는 모습이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교육원과 본사가 따로 있어서 밥을 먹으려면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하거든요.

아침부터 교육받고 시험 보고 이러면 정말 배고파서 힘들어요.

근데 항상 박 사무장은 혼자 있더라고요.

그땐 박 사무장 옆에 가면 '너 저 사람이랑 친해? 왜?'라는 시선이 쏟아질 때에요.

저도 멀리서 지켜봤으니 비겁했죠.

그러다가 박 사무장님과 파리 비행을 함께 갈 일이 생겼고

그때 식사를 같이하게 됐어요. 돌아오는 길에 말씀드렸죠.

'사무장님을 잘 모르지만 제가 돕고 싶다고'요."


유 부사무장은 박 사무장과의 비행 직후,

대한항공 직원들이 오래전부터 겪고 있던 휴가 문제를 공론화하는 데 힘을 쏟았다.

대놓고 활동할 순 없었지만, 100일 넘게 쌓여 있는 휴가 잔여일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료를 모았다.

처음엔 제보를 꺼리던 직원들이 나중엔 조금씩 자신의

남은 휴가 잔여일수 기록을 갈무리해 보내줬다.

그래서 결국 휴가 문제를 기사화할 수 있었고,

유 부사장의 말을 빌리면 "하늘이 내려준 기회처럼"

조현민 물세례 사건이 터져 지금에 이르렀다.


유 부사무장은 새롭게 만든 직원연대노조에 많은 이들이 동참해주길 바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직원연대노조가 힘을 갖게 되면 회사가

바뀔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직원연대노조와 같은 성격

(조종사 외 직원들이 가입)의 일반노조가 존재한다.

"그동안 경영진과 일반노조는 서로 한 몸이라고 생각해왔어요

.(일반노조는 이른바 어용 논란에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우리를 지켜줄, 우리의 힘든 점을 들어줄 노조가 필요했고

불편한 상황에 이르렀을 때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할 수 있는 노조가 필요했어요.

회사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게 우리 직원연대노조입니다."


그는 어쩌면 두려움에 떨고 있을지도 모를 다른 직원들에게 "오히려 당당해질 수 있다,

함께 하자"고 힘주어 말했다.

"우리가 나쁜 짓 하자는 것도 아니고, 우리의 목소리를 내서 권리를 찾자는 것 아닙니까.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고 있습니다. 정치권, 언론, 시민들까지...

그런데 우리가 안 움직여서 되겠습니까. 저도 혼자 외롭게 지내는 거 싫거든요.

혼자서 밥 먹는 거 정말 못하고요. 그런데 얼굴을 공개하면 어떻게 될까 정말 궁금했어요.

 정말 아무렇지도 않아요. 오히려 당당하니까 회사는 저를 무시하지 못해요.

지금 우리는 매우 중요한 시점에 와 있어요. 변화를 주도하고,

변화를 만들어낸다면 우린 역사에 남을 겁니다."

인터뷰 말미, 유 부사무장에게 최근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물었다.

그는 "연대라는 말이 너무도 좋은 것 같다"며 짧지만 강한 어조의 답을 내놨다.


 "그동안 항공업계는 짧은 시간 내에 급속도로 발전했어요.
그 과정에서 오너가 원하는 대로 법과 원칙이 굴러갔고요.
이젠 노동자가 서로 연대해 힘을 합쳐야 합니다."
ⓒ 이희훈

"함께 상생하고 싶어요. 이전처럼 서로를 짓밟고,

노선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건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당당히 소비자의 선택에 맡기며 같은 업종끼리 어떻게 하면 함께

성장할 수 있을지 교류하고 싶습니다.


그동안 항공업계는 짧은 시간 내에 급속도로 발전했어요.

그 과정에서 오너가 원하는 대로 법과 원칙이 굴러갔고요.

이젠 노동자가 서로 연대해 힘을 합쳐야 합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25100900679




가이 포크스 가면보다, 맨얼굴이 더 진정성이 있어보입니다. ^_^

후배님, 혹시 있을 불이익에 대해 걱정을 해 봅니다.


응원합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들은 잘못이 없습니다.

그대가 탄 비행기는 더욱 안전할것이며 승객들 또한 당신을 응원할겁니다.

오로지 안전비행, 승객만을 위해서 일해 온 그대!

회사로 부터 그 어떤 불이익도 있어서는 안됩니다.

국민들이 지켜보고있습니다.

 늘 그랬던것처럼 샹냥한 미소와 따뜻한 마음으로

승객들의 안전과 최상의 서비스를 책임지는 승무원이 되어 주십시오...

건승하십시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