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愛したい Monologue




길을 가다
우연히 당신 생각이 났습니다.

꽃을 보고 예쁜 꽃만 생각했던
내가
꽃 앞에서
꽃처럼 웃던 당신 기억을 꺼내고 왔습니다.

나무를 보고
무성한 잎을 먼저 생각했던 내가
나무 아래서
멋진 당신을 보고 싶어 하고 있습니다.

바람이 붑니다.
바람에 지워야 할 당신 생각이
오히려 가슴에
세찬 그리움으로 불어옵니다.

하늘은 맑은데
가슴에서 비가 내립니다.
당신이 더 보고 싶게 쏟아집니다.

보고 나면
더 보고 싶어 고통은 있겠지만
한번쯤 당신을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살다보면, 간절한 바람처럼
꼭 한번은 만나겠지요.

당신앞에서, 보고 싶었다는
말조차 할 수 없겠지만
그래도 당신을 만나고 싶습니다.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참 많이 보고 싶습니다.

-윤보영, 내안의 그대가 그리운 날 중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멀미를 하면서도
돌아서면 늘 그리운 것이 사람이었던 것처럼
아쉬움과 미련에 넋을 놓다 보면
돌아서는 길은 언제나 햇빛투성이다.

좋은 사람들,
과분하리 만치 아름답고 고마운 사람들...










강수지 - 勇気を ください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