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생의 한가운데 Monologue

나는 생의 한가운데를 방황하며 떠돌아 다니고 있어.
마치 짚시여인처럼말야.
나는 아무것에도 심지어는 내 자신에게조차 속해있질 않아...

-루이제 린저, 생의 한가운데 중에서-






그녀는 놀라웁다.
언제나 남성적인 이성을 발휘하는 것을 보면...

파가니니의 'Moses Fantasy'를 종일 들었다.
울면, 안아주는 것이 원칙아니야?




Standing EGG, 오래된 노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