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사랑? 비밀이야 Monologue









사랑을 스쳐지나가게 한 죄,
행복해야 할 의무를 소홀히 한 죄,
핑계와 편법과 체념으로 살아온 죄로
당신을 고발합니다.
당신에게는 사형을 선고해야 마땅하지만,
고독형을 선고합니다.

-프랑수아즈 사강,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중에서-
 




흔히
시작이 분명하고
 감정의 떨림 또한 확실한 정서를 '사랑'이라고 부르고,
시작도 확실하지 않고 떨림 또한 미미하지만
상대를 향한 호감이 지속될 때
우리는 그것을 '정'이라고 표현한다.
결국, 같은 감정인 것이다.
남녀간의 정은 곧 '사랑'이다.



이를테면,
소나기와 가랑비의 차이라고나 할까...
한꺼번에 쏟아지는 소나기나,
 조금씩 끈질기게 내리는 가랑비나
똑같이 '비'라는 것이다.

어느 누가 그랬나?
사랑보다 더 무서운게 '정'이라고.
정이 들어서 시작된 사랑은 대부분 질기다.

만약, 
헤어진다고 해도 쉽게 끝이 나질 못한다고...
미운정, 고운정이 다 들어서 그럴 것이다.




맛있게 블렌딩한 커피가 그립다.
'사랑'과 '정'을 마시고 나니,
마음에 온통 커피향기가 묻어있다.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의 커피 한잔이 간절하다.



우리, 나갈까요?
맛있는 커피 마시러.






성시경, 거리에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