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이외수 부부, 43년만에 졸혼 Scrap


이외수 부부, 43년 만에 졸혼…

전영자씨 "내 인생 찾고 싶었다"



작가 이외수(73)-전영자(67)부부가 이혼이 아닌 '졸혼(卒婚)'의 형태로 결별했다.

22일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1976년 결혼 이후 약 43년 만인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다.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졸혼은 결혼에서
'졸업'한다는 의미로, 부부가 법적 혼인관계를 유지하되 서로의
 사생활에 관여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 아내 전영자씨는 춘천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가 이외수./ 조선DB
전영자 씨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면서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했다.

이어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쉈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이외수의 아내로 존재했던 제가 이제는 저 자신으로 살아가고 싶을 뿐"이라며
 "아주 오랜만에 방학을 맞이한 기분"이라고 했다.

전씨는 미스 강원 출신으로 1976년 이외수와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한편 지난 2017년 7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에서
 전 씨는 그동안 이혼하지 않은 이유를 털어놓은 바있다.
방송에서 전 씨는 "이혼을 생각해봤다. 나 이외에 다른 여자를 사랑한다더라"고 했다.
이어" 원수 같고, 때려주고 싶었다"면서도 "아침에 일어나면 또 잊어버린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결혼 생활을 유지해 온 이유에 대해서는
 "내가 떠나버리면 자식이 계모 손에 크는 게 싫더라"면서 "(그래서) 돌아왔다.
내가 이겼다"고 했다.

5년전 위암 3기 진단으로 위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던 이 작가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요즘 스케줄이 아이돌 저리가라다. 많은 분들을 만나고 많은 일들을 해냈다"며
 "다행히 건강은 무척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있더라도 '존버(끝까지 버틴다는 뜻)
'정신을 끌어안고 긍정적이고 낙천적으로 인생을 살아가겠다"고 했다.





졸혼(卒婚 ) :

‘결혼(婚)을 졸업(卒)한다’는 뜻으로 부부가 서로를 간섭하지 않고

각자 자유롭게 사는 생활방식을 말합니다.

 부부가 이혼하지 않은 상태로 자신의 삶을 즐기는 결혼 형태입니다.

2004년 일본 작가 스기야마 유미코가

《졸혼을 권함(卒婚のススメ)》이라는 책을 내면서 알려졌습니다.


혼인 관계를 유지한다는 점에서 황혼이혼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황혼이혼은 1990년대 초반에 생긴 신조어로

오랜 기간 결혼생활을 유지한 50대 이상의 부부가 이혼하는 것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결혼 생활에 만성적인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자녀의 대학 진학이나 독립 등을 계기로 발생한다고 합니다.


졸혼 상태의 부부는 혼인 관계를 지속하면서도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별거하는 부부도 있으나 대개 정기적으로 만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한다고 합니다.

부부 사이에 불화로 인해 헤어지는 것이 아니며,

그동안 자녀를 키우면서 누리지 못한 자신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이죠.


결혼이라는 틀을 깨지 않고도 자유롭게 생활한다는 점에서

자녀들이 독립한 후 결혼의 부담감에서 벗어나기 위해

 졸혼을 선택하는 부부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졸혼 현상은 늘어난 기대수명과도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평균수명의 증가로 과거보다 결혼 기간이 길어지면서

일정 기간을 자신에게 투자하려는 사람이 늘었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1970년 61.93년에서

 2014년 82.40년으로 44년간 20년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암튼, 늘그막에 이외수씨 안타깝습니다.

아무래도 여성보다 남성이 결혼을 마치고 독립생활을 한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닐텐데요...

건필하십시요...




덧글

  • dfas 2019/04/22 11:27 # 삭제 답글

    졸혼하는사람들 위장결혼하는거랑 비슷하게 취급해서 이혼처리시키고 연금문제, 상속문제 해결해야합니다. 같이 살지 않으면 그건 결혼이 아닙니다.
  • 나인테일 2019/04/22 17:13 # 답글

    그냥 이외수쪽의 행태가 남편으로서 파탄 수준인데 그거 적당히 참아줄 만큼 참아주고 끝낸걸 저렇게 좋게 포장한거 아닌가 싶은데요
  • zen 2019/04/22 19:05 #

    나인테일님, 바로 보셨습니다.

    남의 가정사, 부부의 문제는 부부밖에 모르니,
    개인의 사생활을 아무렇게나 썼다가 형사고발 들어올까 싶어 최대한으로 객관적으로 썼습니다.
    전영자씨는 이외수씨의 혼외자문제로도, 이미 알고 결혼생활을 유지했다가 그녀외에 다른 여성을 사랑한다는 말에 이혼을 생각했다가,
    이외수씨와 합의를 졸혼으로 마친 상태라고 하는군요.

    이런 개인적인 사생활은 비공개로 나누어야할 담론인듯 합니다.
    이외수씨의 개인 사생활이 담론이라고 할 것도 없지만서도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