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이상한 계절 Monologue








"아이들이라는 존재가 더 이상 반드시 갖고 싶은 대상이 아니게 되면,
여성 또한 반드시 필요한 존재라고 여겨지지 않게 된다"

- 버지니아 울프, 자기만의 방 중에서 -







휴식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무엇인가를 하는 것,
뭔가 다른 것을 하는 것
이라는 해석을 함께 내려야 하며
그 다른 것이 어떤 것이 되어야 하는지도 찾아내어야 한다.

일반화해서 말하자면,
천국 같은 선함과 지옥 같은 타락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것.
자유가 있어야 하고 평화가 있어야만 한다.
지적 자유는 물질적인 것에 의존한다.



삶은
늘 독수리의 눈으로 죽음의 들판을 훑어보는
그라피티를 닮았다.

목표를 잃는 것보다
기준을 잃는 것이 더 큰 위기다.

투쟁할 상대가 없으면 영혼도 약해지는 법이지.


무언가를 좋아하고 잘 하게 된다는 건,
다른 것을 절제하고 아낄 수 있게 된다는 뜻이야...


기다렸던, 비가 내린다.
눈물같은 여름비가.
반갑다.


서울은 흐림
시간은 느림
추억은 그림
그대는 흐림
서울은 흐림
생각은 느림
널 그린 그림
기억은 흐림

휴식같은 휴식이 되길...



추억속에서 죽은 연인들의 목소리처럼 비가 내린다.
비가 되어 내리는 건 내 인생의 해후들.
오, 빗물이여!
음향의 도시 이 우주에서 성난 구름이 어르렁댄다.
뉘우침과 서러움이 옛 노래로 흐르는 이 빗물소리를 들어라.
아래위로 그대를 묶어놓는 이 인연의 줄이 내려오는 소리를 엿들어라.

- 기욤 아폴리네르, 비가 내린다 IL PLEUT -







'인디냄새'가 전혀 나지않는, 인디음악의 (MOT)

음악은 시대를 닮습니다.
'러브 앤 피스'를 목청 높이던 시대에도
목숨보다 자유를 달라고 외치던 시대에도
음악은 각자의 시대를 고스란히 담은 채 존재해 왔습니다.

21세기의 음악 역시 21세기를 닮아있을 것입니다.
인디밴드 (MOT)의 음악이 그렇습니다.

2004년(MOT)의 등장은 놀라웠습니다.
듣는 사람들마다
 '이거 누가 만든 거야?'라는 반응이 앵무새처럼 똑같았습니다.
앨범 타이틀인 '비선형(Non-Linear)' 은 지하 연습실 곰팡이나 땀 냄새보다는
포르말린 액이나, 오래된 도서관 책 냄새가 더 어울리죠.

인디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다는 점은
인디 팬들은 물론 일반적인 대중음악 팬들까지
흡수할 수있는 밑거름이 된겁니다.

보컬 이이언,
건반 이하윤,
기타 유웅열,
베이스 송인섭,
드럼 조남열로
이루어진 인디밴드, 못(MOT)

그룹, 못(MOT)

.

못(MOT)의 타이틀인 '비선형'은
상실에 의한 온갖 불안이 완벽히 조화된 세계입니다.
그에 따른 자학과 체념, 집착, 상실에 의한 슬픔, 비웃음들이
한 덩이로 뭉쳐 비선형적인 선율을 타고 우리의 귀를 즐겁게 하죠.

앨범의 처음부터 끝까지,
음습한 늪지대를 산책하는 기분의 노래들입니다.
노랫말 역시 그런 그들의 음악을 꼭 닮았습니다.

1집의 타이틀곡, '날개'를 준비했습니다.
오늘 날씨와 어울리는 곡입니다.

감상해 보실까요?






우린 떨어질 것을 알면서도
더 높은 곳으로만 날았지
처음 보는 세상은
너무 아름답고 슬펐지

우린 부서질 것을 알면서도
더 높은 곳으로만 날았지
함께 보낸 날들은
너무 행복해서 슬펐지

우린 차가운 바람에
아픈 날개를 서로 숨기고
약속도 다짐도 없이
시간이 멈추기만 바랬어

우린 부서질 것을 알면서도
더 높은 곳으로만 날았지
함께 보낸 날들은
너무 행복해서 슬펐지

우린 서툰 날갯짓에 지친
어깨를 서로 기대고
깨지 않는 꿈 속에서
영원히 꿈꾸기만 바랬어

우린 떨어질 것을 알면서도
더 높은 곳으로만 날았지
처음 보는 세상은
너무 아름답고 슬펐지




MOT(못),  날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