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서울은 맑음 Monologue




Love is like twitter :
Follow,
Unfollow,
Block

사랑은 트위터와 같습니다 :
팔로우,
언팔로우,
차단

- Paulo Coelho Quotes -






6월의 아침 햇살은,
커튼을 친 창문을 통해 들어와
뿌연 빛줄기가 되어 내렸고
웅웅거리는 자동차소리가 거리로부터 서울을 다시 긴장하게 했다.

서울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서울 거리의 매력은,
누구도 똑같지 않다는 것이다.
각자 나름대로의 사적인 자기일에 갇혀 있기 때문일 것이다.





마음이라는 것은 매우 신비한 기관인데,
우리가 그것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에 대해 알려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예를 들면,
우리 마음은 거리의 사람들과 자신을 떼어놓을 수 있으며
여성은 자신의 어머니를 통해 거슬러 생각한다.
혹은 아버지를 통하여 거슬러 생각할 수도 있다.

문명의 상속자면서 반대로 이질적이고 비판적인 모습으로
그 문명의 바깥에 존재할 때,
의식의 갑작스런 분열에 놀라게 되기도 한다.
마음은 늘 그 촛점을 바꾸고 세상을 다양한 관점으로 보게 한다.





보통의 사람들은
 자신의 마음을 완벽하게 표현하는 산문체를 선호한다.
나도 그렇다.
빠르면서도 추레하지 않고
표현력이 풍부하면서도 까다롭지 않은 자연스러운 잡문을.




공동소유물이 되기를 그치지 않은 채
자신들만의 색채를 가지고.
형태는 돌과 돌의 관계에 의해서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의해서.

삶은 삶이 아닌 그 무엇과 갈등을 일으키며
우리의 개인적 편견이 우리를 쥐고 흔들게 된다.
우리들 삶 속에서 발효되고 있는지도 알지 못하면서...




살다 보면 흔히 저지르게 되는 두가지 실수가 있다.
첫째는 아예 시작도 하지 않는 것이고
둘째는 끝까지 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은 꿈을 이루기 위해 사는 것을 두려워한다.
과연 내가 그럴만한 그릇이 되는지 스스로를 의심하기 때문이다.



변화는 움직이는 것이다.
진정한 변화는 언제나 오랜 시간이 걸리는 법이다.
모든 움직임은 마찰을 초래한다.
그러니 투덜되지 마시라.




위대한 비밀의 업을 알고,
그 비밀을 사용할 줄 아는.

- 연금술사, J에게 -


혹 무언가를 간절히 바래 이루어 본 경험이 있으신가요?








영화, 접속의 삽입곡으로 유명했던,
The Velvet Underground 의 Pale Blue Eyes 를 들어 보겠습니다.


벨벳 언더그라운드(The Velvet Underground)는 1960년대 후반 암울한 시대,
 상황에 갈팡질팡하는 젊은이들에게 음악으로 위안을 주었던 밴드로
활동할 당시에는 사실 엄청 인기가 없는 밴드였습니다.

레코드사로부터 쫒겨나기도 하고
공연해달라고 부른 곳도 없었죠.

하지만 우리에게 유명한 밴드들이 그들의 음악에 많은 영향을 받았고
1979년 빌보드지에서 '역사상 가장 뛰어난 록 아티스트 20'에
선정될 정도로 뛰어난 그룹입니다.




노란 바나나의 이미지로 각인된 전설적인 록 그룹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유태인인 보컬이자 기타리스트, 루 리드는
어릴 때 부터 음악에 관심을 기울여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추어 기타를 연습했답니다.
당시 루 리드의 관심을 끌었던 음악들은
록큰롤(rock’n’roll)과 리듬 앤 블루스(Rhythm and Blues)계열의 음악들이었습니다.



팝아트의 대가 Andy Warhol 과 Lou Reed of the Velvet Underground




안개에 쌓여있는 듯한 보컬,
루 리드(Rou Reed)의 목소리가 은은하게 전개되는 이 곡은
영화, 접속의 삽입되어 벨벳 언더그라운드(Velvet Underground)라는
그룹을 국내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그 동안 국내에서는 완전한 무관심속에 방치되어 왔던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3집 앨범의  'Pale Blue Eyes' 와 같은
간결한 팝송, 그리고 불협화음과 노이즈가 가득한 아방가르드한
록 사운드를 한 앨범에 나란히 배치시키며
록 음악씬에 '팝-아트''미니멀리즘' 의 개념을 도입한,
60년대 뉴욕 언더그라운드 펑크씬의 상징이자 아이콘이었습니다.



음악은 지식이 아니라, 느낌입니다.
익숙한 멜로디에 잔잔한 선율.
함께 감상하시죠...





Sometimes I feel so happy
Sometimes I feel so sad
Sometimes I feel so happy
But mostly you just make me mad
Baby, you just make me mad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Thought of you as my mountain top
Thought of you as my peak
A thought of you as everything
I've had, but couldn't keep
I've had, but couldn't keep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If I could make the world as pure
and strange as what I see
I'd put you in the mirror
I put in front of me
I put in front of me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Skip a life completely
Stuff it in a cup
She said, money is like us in time
It lies, but cant stand up
Down for you is up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It was good what we did yesterday
And I'd do it once again
The fact that you are married
Only proves you're my best friend
But its truly, tryly a sin

Linger on your pale blue eyes
Linger on your pale blue eues








Velvet Underground, Pale Blue Eyes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