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화이트리스트 제외" 최종담판 Scrap

강경화-고노, 오늘 방콕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최종 담판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 목록) 배제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강경화(왼쪽) 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 센터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서 생각에 잠겨있고.같은 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태국 방콕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강 장관은 1일 방콕에서 고노 다로( 河野太) 일본 외무상과  만나 수출규제 철회를 재차 촉구할 방침이다. 2019.07.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의 추가 보복조치를 하루 앞둔
 1일 오전 8시40분 태국 방콕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최종 담판을 벌인다.

다음날인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국가 목록) 제외
하루 전인 이날 강 장관은 고노 외무상에게 수출규제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할 방침이다.

한·일 외교장관이 마주앉는 것은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해 수출규제를 강화한 이후 한 달여 만이다.
두 장관은 지난달 말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한 바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성사된 이번 회담은
양국관계의 운명을 가를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수출 규제 관련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진 각의 하루 전에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사실상 양국 간 갈등을 해소할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2019.07.31. photocdj@newsis.com

강 장관은 앞서 단행한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경우 한·일관계가 돌이킬 수 없게 악화될 수 있으며,
한국 정부도 대응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전날 오후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도착해
"양국 관계에 파국 상태가 와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누도록 하겠다"면서
 "일본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이 이뤄진다면 우방국으로는 할 수 없는
조치라고 생각하고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고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재차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에 대해
신속히 시정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하며 그간 주장을 되풀이 할 경우
한일 양측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데 그칠 수도 있다.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장관이 센터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2019.07.31. photo@newsis.com

또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전향적인 안을 내놓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있어 강 장관이 기존의 1+1(한국기업+일본기업)
기금 마련 방법 외에 '+α'(한국 정부)를 일본 측에 제시할지도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가 한·일에
 "무역을 포함한 관련 문제에 대한 협상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분쟁 중지 협정'을 체결을 검토하라"고 제안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측에서는 이를 즉각 부인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한일 갈등을 차단하기 위해 적극 중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갈등의 전기를 마련할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은 한일 회담 다음날인 2일 성사될 것으로 전해진다.

shoon@newsis.com




어쩌다 두 나라가 이 지경까지 이르게 된 건지요...
강경대응은 정공법이 아닙니다.
화이트리스트가 백색국가면,
반대의 뜻은 블랙리스트라는 의미가 되지요...

비유를 하자면,
친구집에 갈 때, 예전같으면 노크만 해도 문을 열어주었는데,
이젠 친구가 문을 열어줄 때만 들어갈 수 있다는 뜻이 되겠네요...
아시아에서 유일한 화이트리스트 국가였지요.

안전 보장 우호국에서 적대국으로...
점점 판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전쟁은 시작되었습니다.

득실을 잘 따져서 두 나라가 다시 화해모드로 돌아가기를 바랍니다

무릇, 이길 수 있는 싸움을 해야죠.
그럴려면 국가가 먼저 힘을 키워야 합니다.
탈일본 가나요???

아베 신조가 트럼프 대통령 앞에서 넘어지면서까지 아부하는 것이 외교라면 외교지요.
일본은 미국의 힘이 필요했고,
국민들을 먹여살릴려고 자존심까지 내팽겨 쳤습니다.
아베 신조가 어디 자존심이 없어서 그랬겠습니까...

상대의 목을 치려고 자신의 팔을 하나 내어 주는 것이 일본사람의 마인드입니다.
팔 하나 내어준다고 죽지 않지만, 상대의 목은 다르죠...

일본을 잘 알아야 합니다...



덧글

  • 김뿌우 2019/08/01 13:57 # 삭제 답글

    언냐 걸크러쉬 짱짱!

    정부 인사를 병신같이 해놓고 병신같은 결과가 나왔으니 새로울것 없쥬?

    문재앙 ㅆㅂ것 아래 제대로 된 인물 하나 없고 다들 병신같은 것들만 뽑아논 결과가 이거쥬.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