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 정원

포토로그 공지




6번 심정지에도 계속된 지방흡입 수술 Scrap

[단독] 6번 심정지에도 계속된 지방흡입..깨어나지 못 한 아내

링크를 클릭하세요!



[앵커]

서울의 한 의원에서 지방흡입 수술을 받던

30대 여성이 석 달 넘게 깨어나지 못 하고 있습니다.

KBS가 당시 수술실 CCTV장면을 입수했는데,

여섯 번이나 심폐소생술을 하면서도 지방흡입을 이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체형성형 전문이라는 서울 강남역 인근의 한 의원.

올해 3월 30대 여성 박 모 씨가 이곳에서 허벅지 지방흡입 수술을 받았습니다.

당시 수술실 CCTV 화면입니다.

원장이 직접 마취를 하고 수술을 시작합니다.

2시간 뒤 문제가 생겼는지, 의료진은 박 씨 얼굴에 덮인 천을 들춰봅니다.

잠시 자리를 비웠던 원장이 들어와 가슴을 누르며 심폐소생술을 시작합니다.

잠시 상태를 지켜보더니 10분도 안 돼 두 번째 심폐소생술을 시도합니다.


이어 환자에게 소독약을 바르더니 세 번째 심폐 소생 뒤에는

 마취 주사까지 추가로 놓아가며 지방흡입술을 이어갑니다.

한 손으로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다른 한 손으로 다급하게 전화도 겁니다.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된 심폐소생술은 모두 여섯 차례, 심정지가 여섯 번 왔다는 뜻입니다.

마지막 심폐소생술이 끝나고는 안도한 듯한 의료진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바닥에 주저앉습니다.

하지만 4시간 뒤 직원은 어디론가 전화를 걸고, 박 씨는 수술 시작 8시간 만에 들것에 실려 나갑니다.

박 씨는 수술을 받은 지 세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시 상황을 적어 놓은 의무기록을 확인해 봤습니다.

6번의 심폐소생술이 진행되던 시간, 박 씨는 잠만 자고 있었다고 적혀 있습니다.

119구급대를 부른 시간도 실제 신고 시간과 차이가 납니다.

남편은 수술 당일 의원 측의 대응을 지금도 이해할 수 없습니다.


[강OO/피해자 남편 :

 "심폐소생을 하고 나서 분명히 시술을 중단했다고 했어요.

그리고 회복실로 옮겼다고 했는데…."]

심폐소생술을 반복하면서도 수술을 이어간 이유를 의원 측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OO의원 관계자/음성변조 :

 "이렇게 하시면 저희도 신고를 할 거예요. 이거 엄연한 영업방해시고."]

전문의가 아닌데도 '국제미용 성형외과 전문의'라는 이력을 내세우는

원장은 재판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면서 지금도 수술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문예슬 기자 (moonster@kbs.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02214729962



여러분, 아무리 예뻐진다고 지방흡입수술같은 건 하지 맙시다.

큰일날 소리입니다.

이곳뿐만 아니라, 대학병원도 똑같습니다.

실상 병원은 수익에만 신경쓰게 되어있는 구조랍니다.

교육이나 외부단체의 면허없는 사람들이 와서 수술하고 생체실험도 한다는군요.

예뻐지려다가 식물인간이 되는 세상입니다.

심폐소생술을 6번이나 할 정도면 마취주사를 놓는거 자체가 살인행위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보통 수술중에 심정지가 오면 출혈같은 위험상황이기때문에

즉시 시술을 중단해야 옳은것 아닌가요??

마취주사 자체가 호흡수를 떨어뜨리고 체력도  심각한 상황인데,

 상식적으로 마취주사를 추가로 놓는 것 자체가 살인행위가 아니고 뭐겠습니까...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라고 하죠.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체중을 줄이고 지방을 태우는 방법을 놔두고,

쉽게 지방흡입술을 선택한 분의 책임도 없지는 않겠지만

얼른 깨어나셔서 걱정하는 가족품으로 돌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덧글

  • 개성있는 얼음여왕 2020/07/03 02:24 # 답글

    원래 성형중독으로 죽은사람이많았죠ㄷㄷ
  • 2020/07/03 09:12 # 삭제 답글

    양심없는 의료진들 퇴출되어야하는데 대한민국에서는 가능한 일은 아닌거 같습니다. 부디 피해자분께서 하루빨리 회복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