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WSJ "백신 계약 서두르지 않는 한국" 이유가 뭘까? Scrap

이유가 뭘까..WSJ "백신 계약 서두르지 않는 한국"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많은 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가지려고
 자리다툼을 하는 상황이지만 한국은 다른 길을 모색 중이다.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한국은 가격이 적당할 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고 말한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백신 공급에 대한 접근법이 한국은 미국이나 유럽연합(EU)보다

훨씬 신중한 편이라며 차이점과 이유 등을 조명했다.

이 신문은 최근 모더나와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긍정적인 임상시험 결과를 보인 가운데 한국 정부 관리들의 백신 공급에 대한 접근법은

 미국이나 EU보다 훨씬 신중한 편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오히려 그쪽에서 우리에게 빨리 계약을 맺자고 하는 상황"이라는

지난 1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 내용도 전했다.

또 이 신문은 미국과 EU, 일본은 내년 초반 백신 접종을 희망하지만

한국은 내년 하반기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비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코로나19가 상대적으로 잘 통제되는 편이어서

다른 곳의 백신 효과를 일단 지켜볼 여유가 있다는 전문가 발언도 소개했다.

국제백신연구소(IVI) 이철우 박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확진자 수를 낮게 유지할 수 있는데 서둘러 백신을 주문해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있겠느냐"며

 "한국은 미국이나 유럽처럼 급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화하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7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양성일 제1차관(오른쪽) 등과 대화하고 있다.

2020.11.17 jeong@yna.co.kr

pseudojm@yna.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1119103625760



어떤 것이 옳은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대한민국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철저한 나라이며,

마스크라는 개인방역 백신(?)이 있기에

5 천만명에게 투여될 백신에 부작용이 있어서는 안되겠지요.


이기적인 생각일지 모르지만,

다른 나라에서 먼저 급한대로 사용해 보고 난 후,

안전성이 검증된 후에 주문을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너무 안일한 대응으로 코로나의 피로감으로부터 무능력하게 대처해서도 안되겠습니다...

정부의 올바르고 발빠른 임기응변이 필요한 시점이라 하겠습니다.


덧글

  • 과객b 2020/11/19 23:13 # 삭제 답글

    빨리빨리 해도 어영부영 대충 해도,
    개돼지들이 적극적으로 쉴드쳐주니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