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하루 쓰고 버려지는 마스크, 어디로 갈까?? Scrap

하루 쓰고 버려져 바다로 흘러간 마스크, 얼마나 될까?


코로나19 쓰레기가 해양 오염의 또 다른 주범으로 떠오르고 있다.
프랑스 비영리환경단체 ‘해양정화작전’(Opération Mer Propre) 측은
지난 7월“코로나19와 관련된 새로운 폐기물이 바다로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Opération mer propre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생활 속 필수품이 된 마스크는

환경적 측면에서 적지 않은 문제를 낳고 있다.

올 한 해 동안 바다로 흘러들어간 일회용 마스크의 규모가

 15억장 이상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홍콩에 본사를 둔 환경보호단체 오션스아시아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 한해 전 세계에서 제작된 일회용 마스크는 520억 장 정도로 추산된다.

환경보호단체 측은 이중 적어도 3%가 먼 바다로 흘러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션스아시아 측은

 “일회용 마스크는 다양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지며,

구성성분 등으로 미뤄 봤을 때 재활용이 어렵다”면서

 “마스크가 다른 쓰레기들과 함께 버려졌다가 부적절하게 폐기될 때,

또는 폐기물 관리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거나 이러한 폐기물의 양이 폭증해

제대로 처리되지 않을 때 결국 바다로 흘러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터키 바다도 코로나19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유명 다이버 샤히카 에르쿠멘은 “팬데믹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쓰레기가

급증했다”고 혀를 내둘렀다./사진=샤히카 에르쿠멘 인스타그램


미국 환경단체 ‘클린마이애미비치’ 측은 개인보호장비(PPE)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가 심각하다며 우려를 표했다.

/사진=클린마이애미비치

                                 

일반적으로 일회용 마스크의 무게는 3~4g로,

올 한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마스크의 총 무게는 6800t에 달한다.

즉 재활용이 어려운 6800t의 플라스틱 오염이 발생한 것이며, 분해되는 데

450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환경단체는 보고 있다.

일회용 마스크 쓰레기는 야생동물에게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마스크 고리에 걸렸다가 목숨을 잃은 해양동물들의 사진이 끊임없이 공개되고 있는 만큼,

 이미 바다에서는 마스크 재앙이 시작됐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실제로 지난 9월 브라질의 한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펭귄의 위장에서는

인간이 쓰고 버린 마스크가 들어있었다.

소화 불량 등으로 먹이를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다 죽은 펭귄은 영양실조 상태였다.

해당 보고서는

 “가능하다면 재사용 및 세탁이 가능한 천마스크를 착용하길 권장한다”고 밝혔다.

또 영국 왕립 동물학대 방지협회는 “마스크를 버리기 전

귀에 거는 끈을 잘라내는 것이 좋다”고 조언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1229165606899



길을 가다가 마스크가 떨어져있는 것을 보면,

기가 찰 때가 많았습니다.

귀에 걸어야 할 마스크가 왜 길바닥에??

집에 가져와서 버리거나 쓰레기통이 있지 않습니까??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바다가 우리가 생각하는 바다가 아니군요...

일회용 마스크가 분해되는데, 450년이 걸린다고 합니다.

마스크를 버릴 때

꼭 귀에 거는 끈을 잘라내고 버려야겠습니다.


덧글

  • 과객b 2020/12/29 21:30 # 삭제 답글

    180석 뭐함?
    여당 단독으로다가 빨리 법 만들지 않고
    이것들이 직무 유기를 하네
    니들은 법 만드는데만 특화된 새끼들 아녀?
    분발하자
  • 춤콩 2020/12/30 09:36 # 삭제 답글

    영화 보고 법 만드는 진보님들이 이걸 보고 마스크 금지법이라도 내야 하는것 아닐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