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동전 교환 안받습니다" 애물단지가 된 동전 Scrap

[르포]"동전 교환 안받습니다" 은행 문전박대에 애먹는 자영업자들(종합)



은행 영업점, 동전교환 '평일 오전'으로 제한
아예 동전교환 안되는 은행도 있어
택시기사·자영업자 등 불편 호소.. 가스충전소로 발길돌려
한은, 지난해 동전발행 크게 줄여.. 역대 최저치

15일 방문한 서울 중구 한 시중은행에 동전교환 안내문이 적혀있다.
동전교환 서비스 가능 시간은 특정 요일 오전으로 제한되있다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서울 서대문구에서 셀프빨래방을

 운영 중인 고윤진(53·가명)씨는 최근 동전을 바꾸려 은행 점포에 들렀다가

 허탕을 치고 왔다.

동전 교환이 불가한 점포라는 얘기에 근처 다른 은행 점포로 발길을 돌렸지만

 이번엔 시간 제한에 걸렸기 때문이다.

고 씨는

 "언제 어디로 가면 되는 지 알 수 없어 반년 가까이 가게에 동전을 쌓아두고 있다”

면서

 “동전을 바꿔 설 연휴에 조카들 세뱃돈을 주려고 하는데 상당히 불편하다”

고 토로했다.

서울 중구 충무로 역 인근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전미수(45·가명)씨는

동전이 가득 담긴 포대들이 선반 위에 한가득 올려져 있다.

은행 영업점에서는 오전 11시까지만 동전교환이 가능한 데

손님들을 맞이하다보면 정오가 훌쩍 넘어 매번 기회를 놓쳤기 때문이다.

 전 씨는 "방문할 때마다 동전교환이 안 된다고 해서 못 바꾼게 몇 달됐다"면서

 "안 그래도 평일 오전에 시간 내기도 어려운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현금 사용의 감소, 모바일·전자거래 활성화로 동전이 ‘애물단지’로

 전락하면서 자영업자들의 고충이 커지고 있다.

 특히 동전 수요가 높은 코인노래방·빨래방, 자판기 등 사업자와 택시기사,

 재래시장 상인 등의 불편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은행들이 특정 점포와 요일, 시간대에만 동전 교환이 가능토록 제한을

둔 상황에서 제대로 고지를 하지 않고 있어서다.

지난 15일 기자가 서울 시내 주요 시중은행 영업점 6곳을 방문한 결과

대부분 점포들이 동전교환 서비스를 평일 오전 시간대로 제한하고 있었다.

일부 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이유를 내세워

아예 전 영업점에서 동전 교환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무턱대고

동전이 가득한 포대를 들고 은행을 찾았다가는 허탕을 칠 수도 있는 것이다.


문제는 소비자가 동전교환 가능 시간을 확인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같은 은행이라도 각 영업점의 상황에 따라 동전교환이 가능한 요일과

시간이 제각각인 데 영업점 홈페이지나 은행별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안내해주는 별도의 서비스가 없었다.

직접 방문할 은행 영업점에 전화를 걸어 일일이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

지점마다 제공하는 서비스도 달랐다. 이날 방문한 A은행 지점은

 미리 분류해온 동전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며 동전교환을 거절했다.

B은행은 교환된 금액을 현금이 아닌 계좌이체로만 서비스했다.



 

은행 “동전교환 오래 걸려… 다른 업무에도 차질”
동전 수요 많은 자영업자들 "바꿀수 있는 점포, 시간 몰라 난감"


은행들은 동전 교환 수요가 급감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C은행 관계자는

 "동전교환을 위해 방문하는 고객은 일주일에 한두 명에 불과한 수준"

이라면서 “특정 시간에만 교환을 진행해도 업무처리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D은행 관계자는 "동전 교환 업무는 시간도 오래 걸려 다른 업무에

차질을 줄 수 있다"면서

 "비교적 내점 고객이 적은 요일에만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기자가 한 은행 점포에서 3만6000원어치 동전을 교환해보니

15분이나 소요됐다. 동전을 세는 과정에서 동전교환기가 고장나 지체되기도 했다.

동전 수요가 높은 자영업자들의 불편은 커질 수 밖에 없다.

한 택시기사는 “은행은 불편해서 엄두를 못낸다”면서 “일부 가스충전소나

기사식당 등에서 동전을 교환해줘서 이용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처럼 은행들이 동전 교환을 문전박대하는 것은 사용 급감에 따른 것이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동전 발행액은

 237억1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270억원보다 줄어든 것으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동전없는 사회’를 표방하면서 거스름돈을

 계좌로 바로 입금하는

 ‘잔돈계좌적립서비스’ 등의 정책들도 동전 수요를 줄이는 요인 중 하나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신용카드, 간편결제 사용이 늘면서 대중교통은 물론 소액결제용으로도

 동전을 쓰는 일이 드물어졌다"면서

 "보유 수요는 줄고 관리 부담만 늘어난다는 점을 감안해 동전 환수를 대거 늘렸다"

고 설명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여전히 동전을 사용하는 이들이

피해 받지 않도록 정부가 나설 필요가 있다”며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동전교환 서비스를 제공하고 노년층에게

모바일 결제 사용법을 교육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118140028868



동전을 교환하지 말고, 입금(저축)을 하셔요...

저금을 한다는데, 돌려 보내겠습니까???


아무리 은행의 주요업무가 카드발급, 대출실행, 보험설명이라지만,

동전도 돈입니다.

신용카드, 간편결제 사용이 늘어났다고 해도

동전을 만든 이유가 있을 것 아닙니까...

은행이 점점 돈만 벌어들이는 것에 치중을 하다보니,

동전은 애물단지로 변해버렸네요.

물론,  은행별로 결산보거나 바쁜 날인 25일 이후는 조금 어렵다는 건 이해를 합니다.


주거래 은행이 있으면 거기 가서 바꾸어달라고 하세요.
주거래은행인데, 그런 서비스도 못 받냐고 말해보시고요.
안 해준다고 하면 은행 바꿔야 합니다.


돼지저금통에 가득 찬 동전을 지폐로 바꾸기 위해

꼭 은행을 찾을 필요가 없다는군요
서울지하철 1~4호선 역무실을 찾아가면

금액만큼 교통카드로 바로 충전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 메트로가
지난 2009년 4월부터 ‘동전닢의 세상나들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과거 역무원들이 승차권을 판매할 때

사용하던 동전 계수기를 이용해 동전을 세고 지폐로 교환해 준다고 합니다.





덧글

  • 채널 2nd™ 2021/01/18 22:09 # 답글

    아니 왜 동전 탓을.... << 동전도 인권이 있다아~~~~

    그냥 체크 카드랑 신용 카드의 사용을 불편(?)하게 하면 자연스럽게 동전이랑 지폐의 사용이 늘어날테고 -- 그러면 다들 아무 생각없이 동전을 널리 편하게 쓸텐데.

  • zen 2021/01/18 23:45 #

    채널 2nd™ 님,

    안녕하셨는지요??
    신축년에는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성취하시고,
    가내에 기쁨과 사랑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_^

    네, 채널 2nd™ 님 말씀에 저도 동의합니다...
    역발상이 현금사용을 활발하게 하게 될 것이라 생각되는군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는 현금을 대체하는 수단이며,
    일정기한 후 변제하는 조건으로 물품이나 서비스를 받는 기능을 가진 신용카드는 따지고 보면 한달간의 유예 기간을 둔 외상이죠.

    그런데, 한국은행도 새동전 발행을 줄이는 추세라고 합니다.
    새동전을 만드는데, 수백억원의 세금이 쓰이기 때문에
    동전의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대형마트와 손을 잡고 포인트 전환 등을 하는 이유가 바로 동전의 제조비용을 아끼기 위해서라는군요.

    이를테면, 990원 1,990원 등 10원 단위로 판매하는 마케팅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답니다.
    한국은행은 국민세금이 드는 신규 동전 발행 수요를 줄일 수 있고
    소비자들은 지갑에 동전을 소지하고 다니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 오히려 신용카드 체크카드 사용을 부추키고 있는 상황입니다.
  • 無碍子 2021/01/18 23:04 # 답글

    현재 십원이 거래의 하한인데 백원을 거래의 하한(원단위 절사를 십원단위 절사로)으로 할 필요가있어요.
  • zen 2021/01/18 23:58 #

    無碍子님,

    안녕하셨는지요?? ^_^
    신축년에는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성취하시고,
    가내에 기쁨과 사랑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무애자님, 백원을 거래의 하한치로 해야 하는 이유를 알 수 있을까요??
  • ㅇㅇ 2021/01/19 01:17 # 삭제 답글

    안해보신거 같은데 동전 입금도 난감해합니다. 자리비우고 멀리있는 동전교환기까지 갔다와야되니 불편하기도 해보이고 그러긴 하던데 뭐 여러가지 이유로 가능하면 특정요일에 와달라고 부탁하더라고요. 예전엔 지점에 자동동전입금기도 있었는데 너무 고장 잘나서 치웠다고 하더군요.
  • zen 2021/01/19 01:30 #

    ㅇㅇ님,

    그렇군요.
    천상, 자판기 동전과 코인빨래방의 동전들은 특정요일에
    은행을 방문해서 지폐로 바꿔가는 수 밖에 없겠습니다.
    동전이 은행에서는 애물단지인데, 어떤 분들에게는 생업이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실정입니다...에궁~

    대책마련이 시급하군요....ㅠ.ㅠ
  • 나인테일 2021/01/19 02:58 # 답글

    현금을 안 쓴지가 한 5년은 된 것 같습니다. 일본 여행갔을 때 빼고요.
  • 포스21 2021/01/19 09:12 # 답글

    저도 현금 거의 안쓰네요. 동전은 특히 더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