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계란 한 판' 받고 상여 쪼개고...슬픈 성과급 Scrap

'계란 한 판' 받고 상여 쪼개고.. 중소기업 직원들 슬픈 성과급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연휴를 이틀 앞둔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승차장으로 귀성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소규모 IT기업에서 일하는 A씨(33)는

지난주 회사에서 ‘달걀 한 판’을 선물받았다.

이씨는 10일 “사장님이 ‘요새 계란이 귀하다.

대기업보다 더 좋은 설 선물을 마련했다’고 자랑했다”고 한숨을 쉬었다.

A씨는 달걀 30구가 담긴 상자를 조심스럽게 머리에 이다시피하며 지하철을 탔다고 한다.

명절을 앞둔 중소기업 노동자에게 유명 대기업에서 벌어지는

 ‘성과급 논란’은 남의 나라 이야기다.

A씨처럼 기상천외한 선물을 들고 집으로 향하는 경우도 있고

코로나19에 따른 불경기로 설 선물은 생각도 못하는 회사도 적지 않다.

일부이긴 하지만 성과급을 미끼로 특근을 요구하는 경우도 여전하다.

수도권의 한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김모(32)씨는 지난달 회사로부터

 ‘설 성과급을 지급하겠다’는 말을 듣고 한동안 들떠 있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회사는 “연휴 특근을 하는 경우에만 성과급을 주겠다”고 했다.

명절 전날까지 일한다면 김씨가 받게 될 성과급은 30만원 정도다.

그는 “수당과 상여조차 구분 못하는 회사에 화가 난다”면서

 “대기업처럼 성과급 지급 기준을 따지는 건 꿈나라 동화 같은 얘기”라며 씁쓸해했다.

‘코로나 불황’을 이유로 설 선물 단가를 전년보다 낮추거나 아예 없앤 곳도 있다.

중소기업 직장인이 모여 있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매년 고급스런 과일세트를 받았었는데 올해는 통조림세트를 받았다”거나

 “회사 포인트조차 없어졌다”는 글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중소기업 노동자의 ‘우울한 명절’은 통계로도 확인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4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이나 성과급을 받는다고 응답한 경우는 179명(36.2%)에 불과했다.

지난해 설 당시 조사와 비교하면 10.2% 포인트나 줄어든 수치다.

 대기업(57.4%) 직원은 성과급이나 상여금을 비교적 많이 받았으나

 중견기업(33.6%)과 중소기업(31.4%) 직원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상사의 명절 선물을 사기 위해 성과급 일부를 내놓는 ‘상여 쪼개기’ 관행도 여전했다.

광고회사에 다니는 신모(30·여)씨는 팀원들과 함께 성과급을 지급해준

사장과 임원 등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회사에서 받은 성과급을 일부 내놓아야 했다.

신씨는 “‘사내 문화’라는 이야기에 어쩔 수 없이 참여했다”면서

 “‘선물 주고 받는 게 나쁘냐’는 말에 딱히 반론을 제기하기도 난감해 낼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210171552105



요즘은 성과급이 아니라, 월급을 제대로 받는 것만도 감사해야 할 시기죠.

사업을 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유지하는 것 조차 힘든 세상입니다.

중소기업 사장님 입장에서 직원들을 바라보는 언론사는 없는지요?

어떻게 들고 귀가하라고 계란을 설 선물로 주었겠습니까...

차라리 그 가격으로 식용유 2개들이를 선물하는 것이 낫다는 네티즌도 보았습니다.

마음이나마 직원들과 함께 하고픈 중소기업 사장님의 배려라고 생각합시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사장님보다 직원들이 갑인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것을 대기업에 비교를 하면 안되죠.


예전에 한 때 유행했던 얘기가 떠오르는군요.

1. 우리 회사는 늘 스팸만 준다
2. 고마운줄 아세요, 우린 늘 치약 세트예요...


웃자고 올린 글이 아니라, 사기를 떨어뜨리는 비교는 해봐야 자신에게 손해입니다.

밉다밉다해도 자신의 아내를 욕하는 멍청한 남편이 없듯이,

자신의 회사를 남의 회사와 비교를 해봐야 무엇이 남겠습니까...


다들, 힘냅시다...

실직자가 대량으로 발생하는 요즘, 내게 업무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 현실입니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