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영어메뉴 한국어로 해 주세요"라는 리뷰에 "너무 웃겨요"라고 답글 단 가게 Scrap

"영어메뉴 한국어로 해주세요" 리뷰에.."너무 웃겨요" 답글 단 가게


/사진=배달 앱 '배달의민족'
클릭을 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영어로 된 메뉴를 한국어로 수정해 달라고

요청한 고객의 리뷰에 해당 가게 측이 남긴 답글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 비꼬면서 장사하는 배민(배달의민족) 가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배달 앱에서 서울 한 A가게를 이용한 고객과

 가게측이 주고받은 내용을 캡처한 사진이 담겨있다.


이에 따르면 고객이 음식에 대한 평가와 함께

"사장님 메뉴를 한국어로 해주세요.

영어 울렁증 있는데 사이드 옵션 보고 좀 놀랐어요"라며

"아는 말도 있지만 '이게 뭐지?' 싶어서 선뜻 눌러지지 않더라고요.

간단하게 브런치 먹을까하다가 포기하게되는ㅋㅋ"이라는 리뷰와 별점 2개를 남겼다.


이에 A가게 측은

 "한국어 메뉴가 필요하시군요! 근데 어쩌죠ㅠㅠ 떡볶이 파는 집에서

 ddeokbokki라고 써놓으면 이상하잖아요"라며

"브런치 메뉴는 제가 캐나다에서 해먹던 거라 한국어로 쓰려니

 낯간지럽고 웃겨서 그대로 적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너무 웃겨요ㅋㅋ (한국어로 쓰면)

발라먹는 아침 겸 점심 접시라고 써야 하나요?

 내일까지 웃겨 죽을 것 같아요"라며

 "앞으로는 매장, 메뉴 설명이나 리뷰 잘 읽어보시고 주문하시는 걸 추천드려요.

어차피 재주문 안 하시겠지만 의견은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사진=배달 앱 '배달의민족'

클릭을 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A가게에서 판매되는 음식들은 모두 영어로 기재돼 있다.

고객들의 이해를 돕도록 사진과 설명도 적혀있지만

'스트레스 풀리는 맛',

 '사이즈 타령할거면 라떼 드세요',

 '이 맛은 저만 낼 수 있다'는 등 메뉴와 관련 없는 내용이 적혀있어

영어를 잘 모르는 고객들은 주문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또 고객들의 리뷰에는 영어와 어색한 한글 번역투를 섞어서 답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가게 측은 "재미를 드리고자 하는 매장 컨셉"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한국에서 왜 저렇게 영어 부심 부리면서 장사하냐"며

 "안 좋은 리뷰를 보면 기분 나쁠 수 있지만 저렇게 대응하면 반감만 사기 쉽다"고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영어쓰고 싶으면 영어학원 차리지 저게 무슨 컨셉",

 "메뉴 설명부터 기분 나쁘다" 등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반면 "다른 리뷰에 남긴 답글 보면 재밌게 하려고 컨셉 잡은 게 맞는 것 같다"며

 "가격이나 운영은 사장 마음이지 않냐. 싫으면 안 사먹으면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A가게 측은 문제가 된 답글을 삭제하고 해명글을 남겼다.

 가게 측은 "(제가) 대표다. 일이 커지고 나서야 확인했다"며

 "리뷰 답글은 직원들이 돌아가며 작성하고 있는데 제가 봐도

기분 나쁘게 받아들이셨을 것 같다.

친절함이 가장 중요한데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를 커뮤니티에 올린 글쓴이는 가게 측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누가봐도 비꼬는 태도다.

고객은 그냥 '피넛버터치즈' 이렇게 기재하길 원한 것"이라며

 "그렇게 영어가 쓰고 싶으면 캐나다가서 장사하시길.

엄한 한국인들 영어 못한다고 꼽주지(창피하게 하지) 말고"라고 했다.


/사진=배달 앱 '배달의민족'

클릭을 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는 A가게에서 남긴 다른 답글이 공유되며

논란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 가게를 이용한 다른 고객이 남긴

 "맛있지만 양이 적다. 가격 조정이 필요한 것 같다"는

리뷰에 대한 가게 측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것.

가게 측은 이 리뷰에

 "가격 조정에 직접적으로 논하는 건 실례"라며

 "배민이 어쩌다 당근마켓(중고거래 앱)처럼 되었냐"고 답했다.

한편. 배달의민족 앱에 따르면 A가게의 평균 평점은 5점 만점에 4.9인 상태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공급받아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편의점에서도 제일 친절한 건, 점주들이죠.
어딜가나 손님에게 간, 쓸개 다 빼주는 건 사장님이자, 오너입니다.
직원들이나 아르바이트생들은 친절과는 무관할지도 모릅니다.
내 사업이 아니니까요.
고객이 그 지점이 마음에 차지 않으면 불매를 하면 될 것이고,
맛 때문에 선택하는 것이면 호갱소리를 듣더라도 푸대접받고 먹으면 되는 겁니다.

물론 이런 측면도 있습니다.
한국 땅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사업을 벌였으면,
한국어 메뉴는 기본이지 않습니까??
사장이 집에서 해 먹는 메뉴인지, 타인이 해 먹는 메뉴인지
고객이 그걸 어떻게 알겠습니까??
캐나다 출신이라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직원(?)같다는 판단이 들었고,
요즘 영어 좀 하는 것이 자랑도 아닌데 말입니다...

정말 내공이 있는 사람이라면,
오히려 마음에 여유가 있어서 잘 알아보라고 한글로 풀어서 써주지 않았을까요??
캐나다에 워킹홀리데이 다녀온 것 아닌지 의심스럽군요...
메뉴 이름만 한글로 해달라는데
뭔  발라먹는 아침 겸 점심 접시라고 비꼬우십니까...
고객에 대한 공감도 못 하는 사람이 무슨 고객을 상대하겠다고 사업을 시작한 건지...
하나라도 더 팔려면 되도록 많은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켜줄 고민을 해야지요.
영어고 나발이고 태도가 잘못 되었군요.
싫으면 사먹지 말라는게 올바른 자세인가요??


덧글

  • rumic71 2021/02/26 16:09 # 답글

    어차피 못가네요...가격도 세고, 제가 신 커피 엄청 싫어해요...(파나마나 게이샤 같은 건 철저히 멀리하고 있져)
  • zen 2021/02/26 18:03 #

    무슨 샐러드가 10,500원씩이나 한답니까....
    만원으로 집에서 만들어 먹는것이 훨씬 경제적이겠습니다....^_^
  • 피그말리온 2021/02/26 17:45 # 답글

    막상 원어민 발음으로 주문하면 알아듣지도 못할거면서...
  • zen 2021/02/26 18:03 #

    피그말리온님, 명언 제조기십니다... ㅎㅎㅎ
  • 나인테일 2021/02/27 12:42 # 답글

    글러먹은 인간이군요. 어차피 인터넷 리뷰로 인성 뽀록나지 않았어도 저런 사람이 밥집 오래 하긴 힘들겠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