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친어머니의 심장을 도려낸, '악마딸' 여자라서 종신형 모면 Scrap

엄마의 심장을 도려낸 '악마 딸'..여자라서 종신형 모면


친엄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몰도바의 안나 레즈코비치. (더선 갈무리) © 뉴스1

안나 레즈코비치는 미안하냐는 검찰의 질문에 웃었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몰도바에서 자신의 친엄마를 찔러 죽인 후 고동 치는 심장을

도려낸 여성이 여자라는 이유로 종신형을 받지 않게 됐다.

12일(현지시간) 더선 등 외신은 친어머니 파라스코비아(41)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심장을 도려낸 혐의로 기소된 안나 레즈코비치(21)가

성별 때문에 감형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11일 파라스코비아는 독일에서의 장기간 출장을 마치고

몰도바 가가우지아 콤라트로 돌아온 뒤 자신의 딸이 마약에 빠진 것을 발견했다.

파라스코비아는 딸과 직접 대화하며 재활원에 들어갈 것을 권유했다.


파라스코비아는 몰도바에서 자신의 친딸에게 살해당했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현지 언론들은 이 과정에서 모녀 사이에서 말다툼이 발생했고,

 딸 안나가 칼을 들고 어머니의 가슴을 여러 차례 찔렀다고 전했다.

파라스코비아가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지자 안나는 어머니의 뛰고 있는 심장을 도려냈다.

안나는 곧바로 체포됐으며 법원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안나를 정신병동에 수용할 것을 명령했다.

첫 공판에서 검찰이 "자신의 범행을 후회하지 않느냐"고 묻자

안나는 웃었다고 현지 언론은 설명했다.

블라디미르 침포에쉬 전 가가우지아 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그녀의 성별 때문에 종신형을 받을 것 같지 않다"며

 "몰도바에 사는 여성은 종신형을 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용의자가 범행을 인정해도 여성이기에 최고 13년 4개월의 징역형만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또 만약 안나가 정신과 전문가들에 의해 불안정한 정신 상태를 가진 것으로

밝혀지면 형량이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몰도바는 유럽 동부 루마니아의 북동쪽에 있는 나라로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인구 350만 명의 소국이다.

sy153@news1.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513151301918



싸이코패스로 보이는군요.

자신의 범행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웃었습니다.

악질중의 악질이군요.

딸을 키운것이 아니라 악마를 키웠습니다.

존속살인을 하고도 13년 4개월의 실형을 받는다는 것은

여자는 살인을 해도 무방하다는 의미일까요??


덧글

  • 역사관심 2021/05/14 05:28 # 답글

    이런 뉴스는 그냥 언론에서 보도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마져 듭니다.
  • 흑범 2021/05/14 06:59 # 답글

    저런 인간들은 낫낫이 파헤쳐서 국민들에게 알리는게 낫습니다. 사형이 불가능하다면.

    각자도생의 시대, 알아서 피하고 조심해야 되니까요.
  • 김수영 2021/05/14 08:07 # 답글

    남자가 저런 살인을 저질렀으면 뉴스에나 나왔겠습니까? 언론들은 자극적인 내용에만 눈이 먼 나머지 자신들이 여혐을 퍼뜨리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