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생수 24병 주문하고 "싱거워요" 별점테러 남긴 손님 Scrap

생수 24병 주문하고 "싱거워요"..'별점테러' 남긴 손님


생수 24병을 주문해 보내줬으나 별점테러를 당한 한 음식점 사장님이 공개한
주문서와 배달앱 캡처본./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송탄) 말해드립니다' 캡처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생수만 24병을 주문한 손님이 "싱겁다"라는 리뷰와 '별점 테러'를 남겼다는

음식점 사장님 사연이 알려져 온라인상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7일 페이스북 '송탄) 말해드립니다'에 페이지에는 한 음식점 사장님이

생수 배달이 들어와 고민 끝에 보내줬지만 별점 테러를 당한 사연이 올라왔다.

익명을 요구한 음식점 사장 A씨는

"요즘 배달 업종들은 다 리뷰로 먹고 산다. 이게 뭐 하는 짓입니까"라며

주문 영수증과 별점 리뷰 화면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생수 24병을 주문한 내역서와 배달 앱에 '주문메뉴 생수'

'너무 싱거워요'라고 손님이 남긴 리뷰 화면 캡처본이 담겨 있었다.

A씨는

 "기사분께 물 드리는데도 죄송했고 (주소가) 엘리베이터 없는 5층이었다"라며

 "생수 24병만 주문해서 고민고민하다 보내줬는데 이건 너무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이어 생수를 받고 '싱겁다'고 남긴 손님 리뷰에 더 화가 났다고 했다.

그는

 "음식이 하자가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인정하고 사과하겠다.

근데 생수 시켜놓고 싱겁다는 게 말이 되냐"라며

"별점 1개 줬다고 화나는 게 아니라, 말이 안 되는 걸로 이러니 화가 나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A씨에 따르면, 생수를 시킨 손님은 다른 음식점 리뷰에도 '정성이 부족하다'

식의 리뷰를 남겼다.

 A씨는 "물 저희 말고 다른 곳에도 시켰다는데 어떤 리뷰를 달지 궁금하다"라며

 "업주분들 괴롭히지 예의 좀 지키고 주문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게시글에는 1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물을 저렇게 사 먹는 사람이 있다니",

 "별의별 사람이 다 있다",

"저도 공깃밥 15개 주문 들어온 거 고민고민하다 취소했던 경험이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연이 화제가 되자 A씨는 추가로 올린 글에서

 "처음 물 주문 들어온 거 보고 어이가 없었고 배달해줘야 할지 고민을 했었다.

 그런데 배달 기사님에게 물어보니 가능하다고 해서 주문을 받은 것"이라며

 "그래도 주문 자체를 받지 말 걸 그랬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식당이고 매장에 파는 음식은 고객 필요에 의해서 주문해주신 것이기 때문에

 어떤 것이든 가능하다면 보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물 판다고 크게 남는 것도 없다"라며

 "이득을 취하려는 목적으로 글을 올린 것이 아니다.

다음부턴 저희도 이상한 주문은 고민 없이 안 받을 것"이라고 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809080018043



생수가 무슨 국입니까?? 싱겁게??

생수가 싱거우면, 수돗물에 소금타서 마시세요!

소비자 본인의 변심이나 과실을 거짓말로 판매자에게 뒤집어 씌우고

상품가치를 떨어뜨리고 배송비 몇천원 아끼려고

별짓을 다하는 정신나간 소비자가 생각보다 많습니다.

이런 작은 일은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고 소비자 권리라고 자부하고 사는 인간들..

열심히 사는 소상공인들 괴롭히지 맙시다.

블랙리스트 만들어서 판매를 금지하세요.


택배기사님, 고생이 많으십니다...

이 폭염에 생수 24병을 엘리베이터없는 5층에 배송하느라 얼마나 힘드셨겠습니까...

애초에 음식점에서 생수를 주문하는 것이 어불성설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