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잘 사는 동네 애들이 훨씬 예의 발라" 학군 강조한 초등교사 Scrap

"잘 사는 동네 애들이 훨씬 예의 발라"..학군 강조한 초등교사


블라인드 '학군 진짜 중요한 거 같습니다' 게시글 갈무리


초등학교 교사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학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잘 사는 동네 학생들이 훨씬 예의 바르다"라고 주장한 글이 화제다.

글에 공감한다는 반응이 많은 가운데 교사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1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학군 진짜 중요한 거 같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의 직업은 '공무원'으로 표기됐다.

자신을 20대 초보 선생이라고 소개한 A씨는

 "학교 옮기면서 느낀 점은 '학군 진짜 중요하다'는 것"이라면서

 "부동산에서 왜 자꾸 '학군, 학군' 그러는지 피부로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빌라촌 학교에서 십수억대 아파트 학교로 오니까 분위기 자체가 달라진다"면서

 "똑같은 국가교육 과정에, 똑같은 교과서에, 교사 수준도 비슷할 것인데

 '대체 왜 학군지는 아파트가 저렇게 비쌀까?' 이해가 안 가던 때가 있었다"면서

 자신의 경험을 설명했다.

이어 전에 근무하던 학교에 비해 아이들의 태도에 차이가 있다면서

 "아이들의 말투부터 행동과 표정에 이르기까지 모든 게 다르다.

수업에 임하는 태도도 깜짝 놀랄 만큼 다르다.

옷차림도 달라진다.

학부모가 아이에게 쏟는 관심도 다르다. 잘 사는 동네가 훨씬 예의 바르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A씨는

 "초등학교가 이 정도인데 중고등학교는 제가 감히 상상도 못 한다.

 결론은 선생의 눈으로 봐도 학군지가 비싼 이유가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블라인드에서는 이 글 외에도 학군에 대한 글은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의견은 비슷하다.

 대부분이 주변 환경과 분위기에 휩쓸리기 때문에 중요하다는 내용이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도

 "소득수준의 차이다. 저소득층은 아이들을 돌볼 여유가 없다.",

 "자식 교육 생각하면 돈 열심히 벌어서 좋은 지역 가는 게 답이다",

 "광역시에서도 나름 학군이라는 학교에 가면 애들이 진짜 착하고 예의 있다"

등 대부분 공감한다는 반응이다.

다만 일부 누리꾼은

 "이게 교사가 할 소리냐",

 "애들을 포용하고 가르쳐야 하는 게 교사인데"

등 글쓴이의 편협한 시각을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케이스 바이 케이스를 일반화 시키는 오류같습니다만...

3살때 아버지를 여의고 17살에 어머니를 여읜 공자(孔子)는
어떻게 세계 4대 성인(聖人)이 되었습니까??
공자가 예의가 없었나요??
공자까지 갈 필요도 없습니다.
지방(깡촌)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들은 모두 예의가 없나요??

동네마다 수준도 분위기도 행정서비스도 다르긴 하죠...
집값이 비싸서가 아니라 어떤 사람들이 사느냐에 따라 다르고
그래서 좋은 동네로  사람들이 몰리니 집값도 비싸진거죠.
집값이 비싸지면  그것이 경제적 커트라인이 되어 아무나 못 들어 올테죠.
갖출만큼 갖춘 사람들이니 서로 함부로 대하지 못하며 예의를 지키는 것이고, 
동네에서 큰 소리내고 싸우는 사례도 드물며,
그게 그동네 수준이 되는 거 겠지요...
  어른들도, 아이들도  분위기가 다른 환경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러나,
초등학생이 예의가 있으면 얼마나 있을 것이며, 예의가 없으면 또 얼마나 없겠습니까...
편견없이 학생들을 대해야 할 선생이 지독한 편견에 사로잡혀 학군 조장이나 하고 있으니
한심스럽습니다...
초짜선생 맞군요, 부인할 수 없는...
그리고 학교 옮겨다니는 거, 좋은 현상아닙니다...
20대 초짜 선생이 학교를 옮겨다니면 얼마나 옮겨 다니셨나요??
데이터(샘플)가 너무 빈약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잘난 엘리트들이 가정교육 잘 받아서
국가적 범죄를 저지르는거죠??

아직 크고 있는 아이들 함부로 평가하지 마세요...

덧글

  • 과객b 2021/09/17 11:22 # 삭제 답글

    아니,, 실제하는 일을 왜 부정하십니까?
    지하철 1호선과 9호선은 완전 다릅니다
  • zen 2021/09/22 13:09 #

    과객b님,

    교사들도 인간인데, 모두 느끼겠지요...
    그러나 선생이 불편한 진실을 발설했다는 것이 문제되겠습니다... ㅎㅎ

    교사로서 어떤 환경에서 자란 아이든 차별해서는 안되죠.
    또 열악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을 보듬어주는 것이 교육자의 사명감이라 생각됩니다...

    결국은 가정교육이 중요하다는 얘기겠지만요... ^_^
  • 과객b 2021/09/17 13:00 # 삭제

    그 예전의 모 고위 공직자처럼 공식 석상에서 개돼지라고 한 것도 아니고
    블라인드에서 한 말을 퍼와서 해당 교사의 자질을 말하면 반칙인 겁니다.

    비록 선생이 말은 저렇게 해도 현업에서는 절대로 내색하지 않을 겁니다.
    모름지기 팔은 안으로 굽지만서도 가끔은 저런 말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 흑범 2021/09/17 18:05 #

    1호선도 양끝하고, 청량리부터 용산 주변이 특히 이상한 사람들이 많아요. 가보면.

    3호선, 4호선하고 비교될 정도.
  • ㅇㅇ 2021/09/17 17:37 # 삭제 답글

    에어컨 설치 기사도 고가 아파트 부촌과 빌라촌 임대아파트 아이들 행실이 다르다고 하더군요. 진상도 못사는 동네에서 훨씬 더 많이 겪는다고.
  • 흑범 2021/09/17 18:03 # 답글

    너무 부자보다는 적당히 여유있는 집 아이들이 좀 무난해요.

    부자도 부모 세대나 당대에 부자된 사람들이 특히 거만하고 무례하더군요.
  • 2021/09/17 18:0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1/09/17 21: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피그말리온 2021/09/18 11:13 # 답글

    곳간에서 인심난다고 하니까요. 어쩔 수 없는 부분은 있죠.
  • 흑범 2021/09/19 07:47 # 답글

    교사를 인성, 사람됨됨이를 보고 선발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것도 불가능하고요,

    그냥 전문직, 전문가 정도로 여기고 존중하는 선에서 끝나야 된다고 봅니다. 존경은 과하고요.

    그리고 시대도, 사람들 의식 수준도 점점 변해가고 있는걸요. 어쩔수 없습니다.
  • prohibere 2021/09/19 19:39 # 답글

    돈버는 놈들이 앵간하면 인성이 병신일 일이 없는게 당연하니까
  • 흑범 2021/09/22 12:22 #

    인성이 엉망이라면, 누가 도와주거나 이끌어줄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본인의 의지, 성실성도 중요하지만 때로는 환경, 인맥, 연줄의 힘도 무시하기 어렵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