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윤미향, 위안부 후원금 빼내 갈비 사먹고 마사지 받고 Scrap

[단독] 윤미향, 위안부 후원금 빼내 갈비 사먹고 마사지 받고..



공소장에 횡령 내역.. 1억을 217차례 개인 용도로 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쓴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윤미향 무소속(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구체적인 횡령 내역이 4일 확인됐다.

윤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모금된 돈을 고깃집이나 과자 가게,

마사지숍에서 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신의 교통 과태료나 소득세 납부 명목으로도 돈을 쓰기도 했다.

윤 의원은 2011년부터 작년까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와

그 후신인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내면서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중 1억여 원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쓰고(횡령), 정부·지자체의 보조금 수억 원을 부정 수수한

혐의 등 8가지 혐의로 작년 9월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공소장과 횡령 내역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의

‘범죄 일람표’엔 윤 의원이 후원금 1억37만원을 217차례에 걸쳐 쓴 내역이 담겨 있다.

이에 따르면 윤 의원은 2015년 3월 1일 ‘A 갈비’라는 가게에서 모금액 중

26만원을 체크카드로 썼다.

같은 달 23일엔 돼지고기 전문점으로 보이는 ‘B돈(豚)’이라는 가게에서 18만4000원을,

‘C 과자점’에서 4만5000원을 쓴 것으로 나온다.

그는 모금액 중 상당 부분을 음식점이나 식료품점, 면세점 등에서 소비했다.

그는 크리스마스이브였던 2014년 12월 24일엔 본인 개인 계좌로 받았던 모금액

 중 23만원을 또 다른 본인 계좌에 넣었다.

 2015년 7월엔 발마사지숍으로 보이는 ‘D풋샵’이란 곳에서 9만원을 쓴 것으로 돼 있다.

그는 자신이 내야 할 공과금을 모금액으로 충당하기도 했다.

2016년 4월 속도위반 교통 과태료 8만원을 정대협 계좌에서 빼서 납부했고,

 2018년엔 정대협 계좌에서 25만원을 개인 계좌로 보내며

 ‘윤미향 대표 종합소득세 납부’라는 메모를 붙인 것으로 나온다.

윤 의원의 217차례 횡령 중 대부분은 수만~수십만 원 크기였지만,

이따금 100만원이 넘는 금액을 공금에서 빼내기도 했다.

 2018년 3월엔 피해자 할머니 쉼터 소장 손모씨 명의 계좌에 들어있던

모금액 182만원이 별다른 용도 표기 없이 윤 의원 딸 계좌로 이체됐다.

 손씨는 윤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던 작년 6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2016년 7월엔 정대협 계좌에 들어있던 200만원이 ‘윤 의료비’라는

 간단한 표기와 함께 윤 의원 계좌로 이체됐다.

윤 의원은 지난 8월 열린 첫 공판에서 횡령 혐의를 포함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재판에서

“지난 30년 동안 활동가로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며

 “(검찰은) 정대협이 윤미향 사조직이라고 하는데

이는 수많은 사람의 땀과 노력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전주혜 의원은

“공소장대로라면 파렴치범이나 다름없는데도 윤 의원은

아무런 불법이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윤 의원 사건은 작년 9월 기소된 지 11개월 만인 지난 8월 정식 재판이

처음으로 열려 아직도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윤 의원 측이 공판준비기일에

 “검찰의 공소 사실이 특정되지 않았다”는 등의 문제 제기를 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주면서 재판 준비 과정이 길어졌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1005050020329



나빠요....

다른 돈도 아니고 어떻게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후원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할 수가 있죠??

없으면 없는대로 생활을 할 것이지, 자차는 소유하고 있었나 봅니다.

교통과태료까지 후원금으로 사용한 걸 보니...

세상에 쓸 돈이 없어서 할머니들의 돈을 빼내고,

할머니 팔아 국회의원이 된 윤미향씨는 민주당의 악재입니다.




덧글

  • Mediocris 2021/10/05 14:16 # 답글

    백만달러가 든 현금 가방을 청와대 집무실에서 받아도 자살하면 *** 정신으로 미화되는 광기와 적폐가 청산되지 않고 승리해왔기 때문에 윤미향 같은 인간이 생기는 겁니다.
  • 소시민 제이 2021/10/05 13:48 # 답글

    그냥 개년.

    부처도 돌아서고, 예수도 지옥으로 걷어차며, 사탄이 두려워할 후례년.

    이게 딱 좋은 표현.
  • KittyHawk 2021/10/05 15:45 # 답글

    결국 곽상도에게 부족했던 건 철판이었던듯...
  • Mediocris 2021/10/05 16:44 #

    수치를 알고 사과하면서 호의를 구걸하는 것도 때가 있지만(Pudor demissus nunquam redit in gratiam.) 무식하면 그것조차 모릅니다. 조국과 윤미향이 대표적 사례입니다.
  • 흑범 2021/10/05 18:32 #

    보수에는 적당주의자, 웰빙들, 선비들이 많아서 버티기도 힘들었을 겁니다.

    동네 단체장 하다가 도지사된 어떤사람 급이라면 또 모를까.
  • ㅋㅋㅋㅋㅋㅋㅋㅋ 2021/10/05 16:31 # 삭제 답글

    쵸센닛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도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데이비드 2021/10/05 16:49 # 삭제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IIS20200511000002365
    JTBC https://news.jtbc.joins.com/html/807/NB12025807.html
  • 흑범 2021/10/05 18:31 # 답글

    엥??? 뭐지? 지 벌금을 왜 후원금으로 내요???

    저 인간 뭐지요?
  • 다채로운 아이스크림 2021/10/05 21:48 # 답글

    사탄도 울고갈 수준입니다.
  • Mediocris 2021/10/05 21:54 # 삭제 답글

    어느 곳으로 기울지 않는 용기 있는 평균인이 세상 바로 보는 법을 말합니다
  • Mediocris 2021/10/06 16:10 #

    위의 프로필 사진 없는 Mediocris 댓글은 비로그인 상태에서 닉네임 Mediocris와 비밀번호를 넣고 블로그에는 포스팅 주소를 넣어 Mediocris를 사칭한 ‘긁적’이란 자의 비열한 댓글이니 양해하시기 바랍니다.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블로그 주소만 넣으면 로그인처럼 보이는 이글루스의 약점을 악용한 행패입니다. 주인장의 포스팅을 더럽히는 이런 악질 댓글은 본인이 삭제하든지 주인장이 삭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연세대 철학과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연세대에서 플라톤을 공부한 적이 있다는 말을 했을 뿐인데 가짜 Mediocris는 연세대 철학과 출신이라고 착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행위는 형법 307조 2항 허위사실의 공표에 해당합니다. 상습성의 증거이자 처벌의 수준이 가중될 댓글 캡쳐는 누적되고 있으며 계속되는 닉네임 사칭에 대한 인내가 바닥나면 형법 311조 모욕죄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음을 경고합니다. 장호원읍 거주 이상의 정보가 추적되는 가짜 Mediocris ‘긁적’은 참을성을 시험하지 말기 바랍니다. 실력을 쌓고 정정당당한 댓글로 승부하는 자존심을 기르기를 충고합니다.
  • Mediocris 2021/10/05 21:58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한 뉴스비평밸리의 지배자입니다
  • Mediocris 2021/10/06 16:11 #

    위의 프로필 사진 없는 Mediocris 댓글은 비로그인 상태에서 닉네임 Mediocris와 비밀번호를 넣고 블로그에는 포스팅 주소를 넣어 Mediocris를 사칭한 ‘긁적’이란 자의 비열한 댓글이니 양해하시기 바랍니다.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블로그 주소만 넣으면 로그인처럼 보이는 이글루스의 약점을 악용한 행패입니다. 주인장의 포스팅을 더럽히는 이런 악질 댓글은 본인이 삭제하든지 주인장이 삭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연세대 철학과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연세대에서 플라톤을 공부한 적이 있다는 말을 했을 뿐인데 가짜 Mediocris는 연세대 철학과 출신이라고 착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행위는 형법 307조 2항 허위사실의 공표에 해당합니다. 상습성의 증거이자 처벌의 수준이 가중될 댓글 캡쳐는 누적되고 있으며 계속되는 닉네임 사칭에 대한 인내가 바닥나면 형법 311조 모욕죄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음을 경고합니다. 장호원읍 거주 이상의 정보가 추적되는 가짜 Mediocris ‘긁적’은 참을성을 시험하지 말기 바랍니다. 실력을 쌓고 정정당당한 댓글로 승부하는 자존심을 기르기를 충고합니다.
  • ㅇㅇ 2021/10/06 20:41 # 삭제 답글

    국민과 할머니들에게 죽을 짓을 한 놈이 `죄인`도 아니고 `악인`도 아니고 `민주당의 악재`라니, 국민도 국가도 아닌 당이 우선이라는 생각이 잘 표출되는 문장이었습니다. 시원하게 웃고 갑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