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5852.egloos.com

하늘정원

포토로그 공지




"거지같은 알바만 온다" Scrap

"거지 같은 알바만 온다"..여고생 2명 썼던 식당 사장님의 울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클릭을 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에서 국밥집을 운영하는 한 사장이

고등학생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했다가 후회하게 된 사연을 올렸다.

지난 2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갈수록 거지 같은 인간들만 일하러 온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알바생이 구해지지 않아 최근 고등학생 2명을 알바생으로 채용했다.

그는 "시급을 1만2000원까지 올려도 일하겠다는 사람이 없으니 오는 사람이라도 쓴다"고 설명했다.

A씨는

 "알바생들에게 근로계약 시 수습기간 명시하고 무단 퇴사하면

 최저 시급만 준다고 고지했다"며 "할 자신 있으면 하라고 했더니, 둘 다 한다고 했다.

근데 2주만에 1명 퇴사하고 오늘 나머지 1명마저 퇴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거짓말과 변명들 그리고 산재 처리 해달라는 협박에

요새 참 무서워서 사람 쓰겠냐"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알바생들과 나눈 메시지를 갈무리해 공개했다.

알바생 B양은 가족 사정으로 하루 일을 쉬고 싶다고 A씨에게 연락했다.

손이 부족했던 A씨는

 "지금 사람이 없어서 힘들다. 너 일만 일이고 가게 일은 일이 아닌 게 아니잖냐.

여기서 일하기로 했으면 가게 규칙을 지켜라"라며 거절했다.

그럼에도 B양은

 "가게에서 일한다고 해서 가족보다 가게가 중요한 건 아니다.

가족이 1순위고 가게는 그 뒷전"이라고 답했다.

 결국 A씨는

 "이런 이유로 결근하면 계속 이런 일이 생길 거 같으니 그냥 쉬어라"라고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클릭을 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알바생 C양은 지난 크리스마스 자정이 넘은 시간에 문자로

 "눈이 많이 와서 집 앞까지 도로가 막혀 출근 못할 것 같다"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A씨는

 "아침에 제설작업 하니까 9시 출근이 힘들면 10시에 출근하라"고 답했다.

하지만 답이 없던 C양은 크리스마스 정오 무렵

 "사장님 저 일 못 할 것 같아요. 죄송합니다.

손목 재활이 불가능이라고 한다"고 통보했다.

A씨가 답이 없자 다음날 저녁 C양은

"그동안 일했던 돈은 언제쯤 받을 수 있냐"고 물었다.

이후 C양은 문자로

 "원래 손목이 좋지 않았어도 일하고 생활하는 데 지장은 없었다"면서

 "일하는 도중 손목을 크게 다쳐서 재활 치료도 어렵다고 한다.

일하다가 다친 거고, 4대보험 가입된 거로 아는데 산재 처리 해주실거냐"고 묻기도 했다.

A씨는

 "알바생 중 한 명이 같이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한테 전화해서는

 '너 때문에 빙판길에서 넘어졌으니 네가 병원비, 치료비 전액 내놓고

 합의금도 달라'고 했다더라"라며 "외국인 아이가 밥 먹으라고

 부른 소리에 자기가 넘어졌으면서"라며 황당해했다.

끝으로 A씨는

"빨리 가게 팔려서 가족끼리 작게 하고 싶다.

점점 사람한테 지쳐간다"며

 "많은 걸 바라지 않았다. 그냥 0.5인분만이라도 해주길 바랐는데

 욕심이 과했나 보다"고 허탈해했다.

A씨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요즘 알바생들 너무한다. 어디서 주워들은 건 있어서 툭하면 산재,

근로계약서로 물고 늘어진다.

그러면서 본인들은 약속도 안 지킨다",

"사회생활에 막중한 책임은 지기 싫고 요구는 많다",

 "요즘 어린애들은 책임감 없고 조금만 힘들어도 포기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영민 기자 letswin@mt.co.kr




제 막내 동생도 프랜차이즈 떡복이점을 운영하고 있는데,
아르바이트생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고 하더군요.
두어달을 가족끼리 운영하다가 아르바이트생을 구했는데,
손이 모자르는 곳에 두 몫의 일을 한다고 칭찬을 하더군요.
요즘 어린 친구들, 재치도 있고 여간 손이 빠른게 아니라죠.
사업주나 직원이나 서로서로 잘 만나야 되죠.

아르바이트생도 내 자식, 내동생처럼 대해주면
가족처럼 일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라 생각되는군요.
이 기사는 업주 입장에서만 바라본 기사네요.
젊은 친구들의 입장은 어떨까요...
 열정페이, 희망고문만으로 노동력을 착취 당하는 젊은이들이 더 많지요 
이렇게 된 환경은 모두 기성세대 잘못이 아닐런지요....

덧글

  • rumic71 2022/01/04 20:03 # 답글

    사람을 못 구하는 데에는 원인이 있게 마련이죠.
댓글 입력 영역